언론속의 숨, 뉴스 - 숨수면클리닉
유튜브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협진진료의뢰

For Good Sleep & Breath

뉴스

언론에 소개된 숨수면클리닉
수면에 관한 모든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숨수면 클리닉은 수면에 대한 올바른 정보로, 숙면을 꿈꾸는 현대인들에게 더 좋은 수면을 위한 지식을 전달하겠습니다.

[세계일보] 밤마다 뒤척뒤척...

밤마다 뒤척뒤척.. 어젯밤 안녕히 주무셨나요? 사람들은 인생의 3분의 1을 잠자리에서 보낸다. 잠은 내일을 위한 충전인 동시에 잠시나마 모든 것을 잊을 수 있는 삶의 특권이다. 그래서 잠을 ‘신이 내린 축복’이라고 한다. 하지만 모두가 건강한 수면을 하는 것은 아니다. 불규칙한 생활습관 등으로 불면증에 시달리며 매일 밤 잠자리에 들기가 버거운 사람들도 있다. 또 스스로 잠을 잘 잔다고 생각하는 사람들도 실제로는 숙면하지 못하는 경우도 ...

[매일경제] 예비부부 혼수품 1호는

[결혼과 건강] 예비부부 혼수품 1호는 '건강'    2005년 09월 22일 13:14      추석이 지나고 본격적인 결혼 시즌이 시작됐다. 결혼은 성스러우면서도 인생의 큰 전환점이 되는 중요한 행사가 아닐 수 없다. 두 남녀가 한 살림을 차린다는 의미에서 각자가 준비해야 할 일이 많다. 그 중에서도 가장 큰 준비는 '건강'이라는 혼수다.&nb...

[연합뉴스] 수험생 81% 잠 줄여도 성적 안올라

수험생 81% “잠 줄여도 성적 안올라” 고3 수험생들이 잠자는 시간을 줄이며 공부시간을 늘리고 있지만 막상 성적향상에는 큰 도움이 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수면질환 전문 예송이비인후과 수면센터(박동선·이종우 공동원장)는 서울과 수도권 지역 고3 수험생 594명을 대상으로 수면실태와 문제점을 조사한 결과 조사대상의 63.6%가 하루 평균 5시간 미만의 잠을 자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14일 밝혔다. 전체 조사대상자의 80.8%는 `늘 잠이 ...

[AM7] 코골이 심하면 저체중,저신장

코골이 심하면 저체중·저신장  소아폐쇄성 무호흡   아이들의 키가 크거나 성격을 변화시키는 것, 밥 잘 먹고 건강한 아이를 만드는 것은 주로 밤에 이루어진다. 그래서 밤에 깊은 잠을 못 자면 인지능력이떨어져 기억력이나 집중력, 수학계산 능력 등이 저하, 학습에도 문제를 일으키게 되고 산만한 아이가 되기 쉽다. 아이들의 깊은 잠을 방해하는 질병으로는 소아폐쇄성 무호흡이 가장 심각하다. 이는 ...

[조선일보]매일 저녁 명상.스트레칭이 단잠 지름길

매일 저녁 명상·스트레칭이 단잠 지름길   인생의 1/3을 차지하는 긴 시간, 잠은 하루 동안 쌓였던 정신적, 육체적 긴장을 풀고 에너지를 보충해 활기를 준다. 건강한 피부와 젊음을 유지하는 데도 잠이 중요하다. 제대로 못 자면 피지분비와 밀접한 관계가 있는 부신피질 호르몬이 증가해 얼굴에 기름이 끼고, 뾰루지 같은 피부 트러블도 쉽게 생기며 탄력도 저하된다. 잠은 또한 기억력, 집중력, 인지 능력...

[뉴스메이커]“누가 내 다리를 자꾸 만질까”

“누가 내 다리를 자꾸 만질까” 수면 방해꾼 ‘하지불안증후군’… 관절염과 비슷, 앉거나 누워 있을 때 증상 나타나 일산에 사는 주부 이영숙씨(45)는 잠자리에 눕기만 하면 다리에 벌레가 스멀스멀 기어 다니는 듯한 불쾌한 느낌 때문에 불면증에 시달리고 있다. 간혹 벌레가 기는 느낌 말고도 쥐가 난 듯 다리가 죄어오는 통에 겨우 잠들었다가도 깨기 일쑤. 허리가 별로 좋지 않아 그것 때문인가 싶어 정형외과를 찾아 MRI, CT, 방사선 촬영...

[주간동아] 코골이 소음만 잡으려다 큰일 날라

코골이 소음만 잡으려다 큰일 날라‘수면무호흡’ 가볍게 여길 수 없는 질환 … 꼼꼼한 수면다원검사 후 ‘피판성형술’ 환자 만족 드르렁드르렁 쿨쿨….’ 동요에 나오는 노랫말이다. 드르렁드르렁은 코를 고는 소리, 쿨쿨은 잘 잔다는 의성어다. 동요로 불릴 만큼 우리는 코를 골며 자는 것을 숙면의 상태로 알고 있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실상은 그 반대. 코고는 소리는 ‘코골이’라는 병의 증상이다. 그런데 이상하게도 코골이가 병이라는 인식은 없으면...

[서울신문] 무더위 불면증 이렇게 날려라

무더위 불면증 이렇게 날려라   [서울신문 2005-08-01 09:03]      열대야에는 지나친 냉방이나 찬 음식보다 적절한 영양 및 수분섭취가 중요하다. [서울신문]낮 동안의 무더위에다가 열대야까지 겹쳐 잠을 설치는 사람이 많다. 그 바람에 생활의 리듬을 잃거나 심각한 피로감을 호소하는 사람이 늘고 있다. 더위에 지쳐 시원한 맥주나 수박 등을 찾지만...

[metro] 쿨~ 쿨~ 한 여름밤 ‘꿈으로의 초대’

쿨~ 쿨~ 한 여름밤 ‘꿈으로의 초대’ 더위에 피로 누적되는 여름 숙면의 세계로 빠지는 방법      여름철 숙면은 한 첩 보약보다 낫다. 땀도 많이 흘려 체력손실이 많은 여름에는 하룻밤만 잠을 설쳐도 피로가 누적돼 다음날 좋은 컨디션을 유지하기 힘들기 때문. 게다가 잠을 잘 못 자면 다음날 무력감과 인지능력 저하로 판단능력이 떨어지고, 기억력이 감소해 전체적인 업...

[뉴시스] “수면시간 줄이면 성적도 떨어진다”

수면시간 줄이면 성적도 떨어진다”    【서울=뉴시스】2006학년도 수능시험이 150여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수험생들의 수면 시간 단축이 학업 성취율이나 성적 향상에 도움이 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수면질환 전문 예송이비인후과 수면센터(박동선.이종우 공동원장)는 14일 고3 수험생 594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수면실태와 문제점’ 조사결과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고3이 된 ...

[YTN] 수험생, '수면의 질'도 문제

수험생, '수면의 질'도 문제    [앵커멘트] 수능을 얼마 남겨두지 않은 고 3 수험생들, 잠을 줄여서라도 공부에 매달리게 마련입니다. 그런데 수험생들의 수면시간이 대부분 5시간도 안되는 것은 물론 그나마 짧은 수면시간에 깊은 잠도 못 자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이승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수능을 넉달 정도 앞둔 고3 학생, 공부 시간이 모자라 밤잠까지 ...

[고뉴스] 高3 수험생 63% 5시간 미만 수면

594명 설문…“잠 줄여도 성적 도움 안돼” 81% 고3 수험생들이 잠자는 시간을 줄이며 공부시간을 늘리고 있지만막상 성적향상에는 큰 도움이 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수면질환 전문 예송이비인후과 수면센터(박동선·이종우 공동원장)는 서울과 수도권 지역 고3 수험생 594명을 대상으로 수면실태와 문제점을 조사한 결과 조사대상의 63.6%가 하루 평균 5시간미만의 잠을 자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14일 밝혔다.  ...

빠른상담

- -

온라인상담

온라인예약

전화예약

카톡상담

비용상담

보험상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