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속의 숨, 뉴스 - 숨수면클리닉
유튜브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협진진료의뢰

For Good Sleep & Breath

뉴스

언론에 소개된 숨수면클리닉
수면에 관한 모든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숨수면 클리닉은 수면에 대한 올바른 정보로, 숙면을 꿈꾸는 현대인들에게 더 좋은 수면을 위한 지식을 전달하겠습니다.

제목 워커홀릭의 수면 부족 경계령, 치매 발병 적신호
작성자 숨수면클리닉 작성일 2022.04.20 조회수 474

112959510.4.jpg

 

수면 건강에 빨간 불이 켜진 ‘워커홀릭(Workaholic)’ 사례가 많다. 수면 시간을 최소화한 채 지나치게 일에 집착해 건강 악화 우려를 높이는 것이다. 이처럼 워커홀릭은 병적으로 일에 집착하는 사람을 가리키는 단어다. 일(Work)과 알코올중독자(Alcoholic)의 합성어로 일을 하며 커다란 만족을 느끼는 유형이라고 할 수 있다.


문제는 앞서 언급한 것처럼 대부분의 워커홀릭 사례가 잠을 적게 자는 ‘쇼트 슬리퍼(Short Sleeper)’ 성향을 안고 있다는 점이다. 쇼트 슬리퍼란 밤 늦게까지 깨어 있으면서 새벽에 일찍 일어나는 사람을 지칭한다. 워커홀릭의 경우 지독한 일 중독에 빠져 잠 자는 시간마저 아끼며 업무에 몰두하기 마련이다.


만약 이러한 수면 부족 현상이 장기화되면 건강 악화 리스크에 노출될 가능성이 높다. 성인의 적정 수면 시간은 7~8시간이라고 알려져 있다. 적정 수면 시간을 지키고 나아가 취침 및 기상 시간을 규칙적으로 지켜야 심신의 피로 회복 및 올바른 건강 유지를 도모할 수 있다.


적정 수면이 더욱 중요한 것은 뇌 기능 정상화의 열쇠이기 때문이다. 뇌 세포가 에너지를 사용하면 노폐물이 발생하는데 이러한 노폐물은 수면 중 뇌척수액을 통해 뇌 조직 세척 과정으로 제거된다.


특히 잠을 잘 때 뇌 세포가 수축 현상을 나타내 공간이 여유로워 더욱 효율적인 노폐물 청소를 기대할 수 있다. 핵심은 이런 활동이 수면 중에만 전개된다는 것이다. 따라서 잠이 부족하다면 노페물이 제대로 청소되지 않고 뇌에 축적된다. 이후 알츠하이머성 치매 등의 치명적인 합병증이 일어날 수 있다. 따라서 적정 수면 시간 유지를 통해 건강관리에 나서는 것이 좋다.


만약 코골이, 수면무호흡증 등의 수면장애를 겪고 있다면 수면클리닉에 내원해 적절한 치료를 받는 것이 바람직하다. 코골이는 수면 중 좁은 기도에 의해 공기가 통과하면서 연구개, 혀뿌리 등을 떨리게 하여 나타나는 증상이다. 즉, 기도가 정상인보다 좁기 때문에 나타나는 것이다. 코골이를 방치할 경우 수면 중 호흡이 일시적으로 멎거나 불규칙해지는 수면무호흡증을 야기하는데 이는 숙면 방해의 원인이 된다. 만약 코골이, 수면무호흡증이 장기적으로 지속되면 뇌에 적절한 산소 공급을 방해하여 예후에 나쁜 영향을 끼친다.


숨수면클리닉 이종우 원장은 “수면 부족, 수면장애 등은 신체 기능이 노화된 중장년층을 대상으로 치매 뿐 아니라 심뇌혈관 질환, 당뇨, 고혈압 등의 만성질환까지 유발할 수 있다.”며 “이에 따라 충분한 수면 시간을 확보하고 나아가 코골이 증상을 겪고 있을 경우 적극적으로 개선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기사 원문>>

빠른상담

- -

온라인상담

온라인예약

전화예약

카톡상담

비용상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