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속의 숨, 뉴스 - 숨수면클리닉
유튜브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협진진료의뢰

For Good Sleep & Breath

뉴스

언론에 소개된 숨수면클리닉
수면에 관한 모든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숨수면 클리닉은 수면에 대한 올바른 정보로, 숙면을 꿈꾸는 현대인들에게 더 좋은 수면을 위한 지식을 전달하겠습니다.

제목 [뉴스메이커]“누가 내 다리를 자꾸 만질까”
작성자 숨수면센터 작성일 2005.09.10 조회수 8425

“누가 내 다리를 자꾸 만질까”


헬스케어.JPG


수면 방해꾼 ‘하지불안증후군’… 관절염과 비슷, 앉거나 누워 있을 때 증상 나타나 
일산에 사는 주부 이영숙씨(45)는 잠자리에 눕기만 하면 다리에 벌레가 스멀스멀 기어 다니는 듯한 불쾌한 느낌 때문에 불면증에 시달리고 있다. 간혹 벌레가 기는 느낌 말고도 쥐가 난 듯 다리가 죄어오는 통에 겨우 잠들었다가도 깨기 일쑤. 허리가 별로 좋지 않아 그것 때문인가 싶어 정형외과를 찾아 MRI, CT, 방사선 촬영까지 해봤지만 원인을 알 수 없다는 진단을 받았다. 요통이나 관절염 증상과 비슷한데 이씨의 관절에는 별다른 문제가 없다는 것. 요통이나 관절염이 아니라는 사실에 안심이 됐지만 그것도 잠시, 자다가도 몇 차례씩 다리가 아파서 깨는 증상은 계속됐다. 관절에 이상도 없는데 계속 다리가 아프고 간지러운 증상이 있으니 무슨 큰 병에 걸린 것은 아닌지 걱정이 더해졌다. 이씨가 가지고 있는 병은 수면질환에서 흔하게 나타나는 ‘하지불안증후군’이다. 

하지불안증후군은 중년 10명 중 1명에게서 나타나는 만성 신경학적 질환으로 환자의 2/3는 여성이다. 나이가 들수록 유병률이 높아져 특히 중년층 이상의 여성이 위험하다. 그러나 환자들은 자신이 이 병을 앓고 있는지 모르는 경우가 많다. 수면 전이나 수면 중에 나타나는 경우가 대부분이고 개인마다 느끼는 증상이 너무 다양하기 때문이다. 

나타나는 증상이 다른 질환과 혼동하기 쉬워 성장통이나 우울증, 고혈압, 불안장애, 관절염 등의 잘못된 진단을 받는 경우가 많다. 자거나 누워 있을 때 ‘근질근질한 느낌’ ‘스멀스멀 벌레가 기어 다니는 느낌’ ‘저림’ ‘옥죔’ ‘물이 흐르는 듯한 느낌’ ‘쿡쿡 쑤심’ ‘가려움’ ‘타는 듯한 느낌’ ‘전류가 흐르는 느낌’ 등이 나타난다면 하지불안증후군을 의심해 볼 필요가 있다. 

또 혼동하기 쉬운 관절염 등의 질환과 구분하는 방법은 잠잘 때 혹은 앉거나 누워 있을 때 증상이 나타난다는 것이다. 전문의들은 하지불안증후군의 정확한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지만, 신체운동을 통제하는 신경세포인 도파민 전달체계의 이상 때문에 일어나는 현상으로 파악하고 있다. 

다양한 증상 때문 잘못된 진단도 

도파민 전달체계의 이상은 유전적 요인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밖에 임신이나 당뇨, 알코올중독, 심한 다이어트, 파킨슨 병, 철분 부족으로 인해 생길 수 있다. 원인에 따라 치료방법이 다르기 때문에 하지불안증후군의 증세가 유전성인지, 특정 질병에 의한 2차적 증상인지 원인을 감별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런 증상은 대부분 다리에 나타나지만 발과 허벅지, 허리 부위에서 나타나는 경우도 있다. 

하지불안증후군의 정확한 진단을 위해서는 수면다원검사 및 혈액검사가 필요하다. 하지불안 증후군이 유사한 증상을 동반하는 다른 질환과 혼동되기 쉽고, 다른 수면질환과의 감별이 중요하기 때문이다. 수면다원검사란 수면 중에 나타날 수 있는 모든 증상을 총체적으로 정확하게 알아볼 수 있는 검사로 실제로 잠을 자는 7~8시간에 나타나는 양상을 모두 체크할 수 있다. 

습관적으로 몇 차례 다리를 움직이는 생리적 현상이거나, 다리에 증상은 나타나지만 뇌가 잠에서 깨는 각성이 일어나지 않는 경우도 있다. 이런 경우는 치료를 하지 않아도 문제가 되지 않아 정확한 진단이 필요한 것. 

하지불안증후군의 가장 심각한 문제는 수면의 질을 떨어뜨리는 것이다. 자다가 다리에 불쾌한 느낌을 주는 증상이 나타날 때는 다리를 움직이거나 주무르면 일시적으로 완화되는데, 대부분 지속적으로 다리를 움직여 줘야 한다. 이렇듯 증상이 나타나면 잠에서 깨거나 깊은 잠을 잘 수 없어 대부분 만성불면증과 수면부족에 시달리게 된다. 이로 인한 무기력증, 만성피로, 집중력과 기억력 저하 등의 문제를 함께 겪어 일상생활에 어려움을 겪는다. 주간 졸림증으로 인한 졸음 전 사고나 업무능력저하 등의 문제도 심각하다. 

약물치료엔 한계 생활을 바꿔야 

하지불안증후군의 치료방법은 그리 많지 않다. 현재 미국 식품의약국(FDA)에서 치료제로 허가 받은 약은 도파민 효능제의 하나인 ‘로피니롤제제’에 불과하다. 이 약은 원래 파킨슨병 치료제인데, 중등 혹은 중증 하지불안증후군 치료에 사용된다. 이외에도 각종 통증완화제(코데인), 신경안정제 등이 처방되고 있다. 약물치료를 받으면 증상은 바로 없어지지만 약물치료 중단 후 증상이 다시 나타날 수 있다. 따라서 약물치료와 함께 생활습관을 바꾸는 것이 중요하다. 

하지불안증후군이 있으면 숙면을 취하지 못해 낮잠을 자거나 초저녁 잠을 자는 경우가 많다. 또 졸음을 쫓기 위해 커피 등의 카페인 섭취도 많은 편이다. 이런 습관들은 하지 불안증후군에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치므로 피해야 한다. 

▲낮잠과 초저녁 잠을 줄이고 ▲저녁 늦게 간식을 먹는 일 ▲오후 늦게 커피나, 초콜릿 등 카페인 섭취 ▲음주를 피하는 것이 가장 좋은 예방과 증상 개선의 방법이다. 예송이비인후과 수면센터 박동선 수면전문의는 “하지불안증후군의 가장 큰 문제는 수면장애이므로 불면증을 개선하는 일도 함께 해야 할 일” 이라며 “아침에 규칙적인 시간에 일어나고, 수면시 조명을 어둡게 하고, 잠자기 전의 가벼운 스트레칭도 도움이 된다”고 조언했다. 

도움말/예송 이비인후과 수면센터 박동선·이종우 공동원장

박주연 기자 jypark@kyunghyang.com

기사원문보기>>

빠른상담

- -

온라인상담

온라인예약

전화예약

카톡상담

비용상담